SPECIAL FEATURE
THE NORDIC WAY
북유럽식 삶의 가치를 발견하는 여정
2018년 12월호

풍미 있는 해산물, 투명한 바다 위의 항해, 피오르 하이킹, 어디서나 스키를 타는 사람들. 지구상에서 가장 행복하다고 알려진 북유럽식 삶의 비밀을 탐험한다.

핀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등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그저 일상이다. 노르웨이에서 스키는 독일의 축구, 캐나다의 하키, 미국의 럭비 등으로 비유될 수 있다. 오슬로에서 겨울을 보내는 동안 나는 동쪽과 서쪽을 오가는 전철을 타고 단 20분 만에 스키장에 닿곤 했다. 주중에도 많은 사람이 늦은 오후까지 스키를 즐긴다.

스키를 탈 줄 아느냐는 질문을 받고 마치 포크와 나이프를 쓸 줄 아느냐는 질문을 받은 것 같은 표정을 짓던 내 친구가 있다. “노르웨이 사람에게 스키 탈 줄 아느냐고 묻는 건 덴마크 사람에게 자전거 탈 줄 아는지 묻는 거랑 같아.” 그 친구의 설명이었다.

네덜란드와 함께 덴마크는 자전거의 나라로 불린다. 코펜하겐에 사는 사람들 대부분이 자전거로 출퇴근을 한다. 코펜하겐 당국 또한 자전거를 장려하기 위해 여러모로 노력하고 있다. 거의 모든 길에 자동차 도로만큼 넓은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다.

글. 클레멘스 봄스도르프CLEMENS BOMSDORF
사진. LOLA AKINMADE ÅKERSTRÖM, MARIO VIGO
RELATED
TRAVEL WITH PASSION AND PURP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