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RTHER
CITY GUIDE: LIMA
리마 속 세계
2019년 06월호

해안 절벽 위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세비체에 새콤달콤한 피스코 사우어를 곁들여 마시고 해안까지 이어진 길을 따라 그래피티를 보며 걷자.

페루의 수도 리마Lima에는 약 1500년 전 벽돌로 쌓은 피라미드와 스페인 시대 교회가 공존하고, 남아메리카 최고의 박물관과 레스토랑이 있다. 오는 7월에는 팬 아메리칸 게임스
Pan American Games(전미대륙 종합 스포츠 경기)가 개최된다.

리마에서 자란 호텔리어 안지 클라비호Angie Clavijo에게 이 도시는 늘 변화하는 곳이다. “신상 칵테일 바나 독특한 부티크 등 항상 새로운 곳을 발견할 수 있어요.”

클라비호가 추천하는 핫스폿은 말레콘Malecón. 해안선을 따 라 조성된 산책로로 페루 예술가들의 조각상이 있고 요가나 태극권(현지에서는 ‘타이치taichi’라고 한다) 클래스도 열린
다. 보딧 남쪽에는 한 시간 정도 걸어가면 페루의 ‘홍대 거리’라 할 수 있는 바랑코Barranco 지구가 있다. 주황색, 노란색, 민트색 등으로 칠해진 단층 건물이 줄지어 들어선 거리에서 예술가들이 수공예품을 팔거나 버스킹을 한다.

글. 에릭 로젠ERIC ROSEN
사진. LIESL MARELLI(분수 쇼), JOSE CACERES(음식)
RELATED
TRAVEL WITH PASSION AND PURPOSE